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닭강정 만들기

2011.11.05 17:13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며칠 전 아파트 현관앞에 닭강정 광고지가 붙어 있어서 딸아이가 닭강정 사달라고 졸라댔다.

그래서 집에서 만들었다. 오늘 점심은 닭강정이다.




재료 : 닭봉(10개), 닭안심(한팩), 튀김가루, 식용유, 마늘 약간, 소금 약간, 후추 약간, 향신료, 우유 한컵, 떡
소스재료 : 설탕 2큰술, 물2큰술, 간장 1큰술, 토마토캐찹 1큰술, 고추장 1큰술, 칠리소스 1큰술

닭은 칼집을 넣어 놓는다.


닭안심은 한입에 먹기 좋게 잘라서 칼집을 넣는다.


소금, 후추, 향신료, 마늘 약간을 뿌린다.


우유를 붓고 잘 주물러서 우유가 잘 베이게 한 다음 30분간 방치한다. 우유가 닭냄새를 제거해준다.


닭을 건저낸다.


봉투에 튀김가루를 넉넉하게 넣는다.


봉투에 닭을 넣고 마구 흔들어서 닭에 골고루 튀김 가루가 뭍으면 닭만 잘 꺼내서 20분간 방치를 하면 닭에서 수분이 나와서 사진처럼 된다.


기름을 냄비에 넣고 데우는 사이에 소스를 만든다.

위의 소스재료를 모두 섞어서 잘 녹인다.


약 200도의 기름에서 닭을 초벌로 튀긴다.


초벌로 튀긴 닭은 건져서 기름이 꽤 빠진 다음에 한번 더 튀긴다. 그래야 더 바삭하다.
왼족이 초벌 오른 쪽이 재벌이다.


떡도 물에 잘 불려서 건진 다음에 튀긴다.
떡은 살짝 튀겨낸다. 마른 떡을 튀기면 폭발하므로 조심한다.


닭을 모두 튀겼으면 창가에서 식혀준다.


닭이 식는 사이에 소스를 끓여 준다.


소스를 5분정도 잘 저어가면서 끓이면 걸죽해진다.


소스에 닭을 넣고 마구 섞어준다. 그리고 떡을 넣고 마저 섞는다.


기호에 따라서 땅콩가루를 뿌리면 좋다.
닭강정 완성

먹고 남은 닭강정은 쟁반에 간격을 띄어 놓아서 서로 붙지 않게 식힌다.
닭강정은 식어도 바삭하고 맛있다.



 

전규현 집안일/Jessica's 레시피

초등학생도 성공할 수 있는 식빵만드는 법

2010.06.07 21:45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제딸(Jessica, 초3)와 같이 식빵을 만들었습니다. 
저는 준비만 해 줬고 대부분은 Jessica가 만들었습니다.
식빵은 몇가지 도구만 있으면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재료
식빵믹스 1봉지 (한상자에 2봉지 들어 있으므로 두번 만들 수 있어요. 이스트는 포함되어 있습니다.)
계란 1개
우유 190g (대신 물 170g을 넣어도 되요)

도구 :
반죽기 (반죽이 가능한 블랜더면 됩니다.)
오븐

소요시간 : 약 3시간 (시간은 꽤 걸리지만 사람이 할 일은 별로 없습니다.)

먼저 계량을 합니다. 계량이라고 해도 우유 저울에 다는 것 말고는 없습니다. 저울이 없으면 계량 컵을 이용해도 됩니다. 계량 컵이 없으면 젖병도 되고 크기를 알고 있는 컵을 사용해도 됩니다.
이정도는 초등학생도 하겠죠.


모두 반죽기에 넣고 돌립니다. 약 30분정도 돌려줘야 반죽이 부드러워지고 쫄깃해집니다.
원래는 손으로 치대야 글루텐이 생성되는데 이제는 힘들어서 못합니다. 그래서 그냥 기계로 합니다.
또한 애들이 할려고 하면 기계가 없으면 어렵습니다.
반죽기는 2단으로 그냥 돌리면 됩니다.


처음에는 반죽이 좀 거칠어 보이죠.


30분이 지나니 반죽이 아주 매끈해졌습니다.


반죽을 동그랗게 뭉쳐서 볼에 담습니다.


랩을 씌우고 작은 구멍을 몇개 뚫습니다. 그리고 오븐의 발효코스에서 1차 발효를 시킵니다.
우리집에는 동양매직 스팀오븐이 있느데 발효코스는 40도에서 50분간 스팀발효를 시켜줍니다.
발효가 되는 오븐이 없다면 온도만 대충 맞춰주면 됩니다.
오븐에 끓는 물을 대접으로 몇개 떠 놓아도 됩니다. 여름에는 날씨가 더워서 발효시키기에는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1차 발효후 반죽이 몇배로 커졌습니다. 하지만 이 반죽에는 공이가 거칠에 들어 있어서 공기를 다시 빼고 결을 만들어야 합니다.


반죽은 3~4등분으로 나눠서 둥글게 만듭니다.


실온에서 10분간 휴지시킵니다. 반죽을 쉬게 만든다는 말이죠. 얘들이 좀 피곤하니 쉬게 해준다는 뜻입니다. 
ㅎㅎ


반죽을 앞뒤로 길게 늘입니다.


손으로 돌돌 말아 놓습니다.


이쁘죠?


이렇게 여러차례 반복합니다. Jessica 손입니다.


3개를 다 말았습니다.


이제는 반대로 다시 말을 차례입니다. 반죽을 길이로 다시 눌러서 길게 폅니다.
그리고 전과 같이 돌돌 말아 줍니다.


식빵틀에 가지런히 넣습니다. 이쁜 부분이 위로 와야 겠죠?


1차 발효과 똑같이 2차 발효를 합니다. 발효 할때는 비닐을 살짝 덥어 두면 됩니다.
반죽들이 빵빵하게 부풀었죠?


오븐은 180도로 예열을 합니다. 
예열을 하는동안에 Jessica가 반죽에 계란물을 바르고 있는데, 식빵에는 계란물을 바를 필요는 없습니다.


오븐에 들어갈 준비가 다 되었습니다.


오븐에 투입, 180도에서 20분~25분 굽습니다.
굽는 시간은 오븐에 다라서 조금씩 다르므로 20분정도 굽고 잘 살펴보고 더 구울지 결정하면 됩니다.


다 구워졌습니다.


먹음직 스럽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나만의 요리법]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전규현 집안일/Jessica's 레시피 식빵

  1. 식빵만들기 정말 쉽군여

  2.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시판 즉석 호떡 쉽게 만드는 법

2010.03.08 09:55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시중에서 파는 즉석 호떡이 만들기 그렇게 어렵지는 않지만 쉽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다년간의 ^^ 즉석 호떡 만들기 경험을 통해서 나름 쉽게 만드는 몇가지 요령을 정리했습니다.

재료 : 즉석호떡믹스, 물, 식용유
조리시간 : 1시간
키포인트 : 물의 온도, 물의 양, 모양만들기

호떡만들기의 첫번째 단계는 이스트 녹이기 입니다. 이때 물의 온도가 아주 중요합니다.
너무 차가우면 발효가 잘 안되고 너무 뜨거우면 이스트가 죽습니다.
또한 반죽의 질기가 적당하려면 물의 양도 중요합니다.
집에 전자 저울이 있거나 계량컵이 있다면 레시피대로 정확한 용량을 잴수가 있습니다.
이것이 없다면 분유병에는 눈금이 있으니 분유병을 이용하는 것도 좋습니다.

저는 260g을 정확하게 달아서 전자레인지에 1분간 돌렸더니 물이 따끈따근하게 되었습니다. 손가락을 넣어서 따뜻할 정도의 물이 약 40도~45도 정도 입니다. 이 물을 볼로 옮기면 40도 이하로 떨어집니다. 이 정도면 이스트가 좋아하는 온도가 됩니다.


이스트를 넣고 잘 섞어서 완전히 녹여줍니다.  그리고 믹스반죽을 넣습니다.


주걱으로 잘 섞으면 쉽게 섞입니다.


반죽이 완전히 섞였습니다. 이 반죽을 뚜껑을 덮고 약 한시간 정도 둡니다.
레시피에는 30분이면 된다고 되어 있지만, 한시간은 발효를 해야 됩니다.


한시간이 지나면 반죽속에 구멍이 숭숭 거미줄처럼 됩니다. 이 반죽을 잘 섞어서 한덩어리로 만듭니다.


이제 성형을 할 시간입니다.
비닐장갑을 끼고 호떡을 만드는 사람도 있지만, 전 답답해서 맨손으로 합니다.
손을 깨끗히 씻고 잘 닦은 다음에 손에 식용유를 적당히 묻힙니다.

이제 반죽을 띄어야 하는데 반죽의 양이 매우 중요합니다. 너무 작으면 모양이 잘 안만들어지고 속이 터져나옵니다. 또 반죽이 너무 크면 속의 꿀이 골고루 퍼지지 않고 잘 익지도 않습니다. 반죽의 양은 아래 사진정도면 됩니다.
왼손 손가락 위에 반죽을 올려놓고 오른손으로 쳐줘서 납작하게 펴줍니다.
호떡속을 숟가락으로 처음에는 조금만 올려놓습니다.
처음부터 많이 올리면 넘쳐서 반죽 전체에 속이 묻어서 지저분해지고 잘 아매지지 않습니다.
반죽을 조금 올리고 숟가락으로 호떡속위를 누르면 수욱 들어가서 움푹해집니다. 여기서 속을 조금더 올립니다.
이런 방법을 반복하면 속을 원하는 만큼 많이 넣을 수 있습니다.


속을 다 넣었으면 반죽의 주변을 위로 끌어 올려서 중앙에서 서로 붙여줍니다.
이때 주의할 점은 너무 무리하게 반죽을 끌어 올려서 얇아진 쪽이 있으면 안됩니다.
그래서 반죽의 양과 속의 양이 적당해야 합니다.


후라이팬에는 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작은 불로 예열해 놓습니다.
반죽을 아맨 쪽을 아래로 후라이팬에 올립니다. 기름이 부족하면 맛있는 호떡이 안됩니다.


약 30초후 반죽을 뒤집어 줍니다. 너무 늦게 뒤집으면 뒤집은 다음에 펴기 힘듭니다.
요즘은 호떡믹스를 사면 호떡누르게를 줍니다. 이게 있다면 호떡누르게로 잘 눌러 줍니다.
누를때 한꺼번에 확 누리지 말고 주변에 터지는 곳이 있는지 잘 살펴보면서 조심스럽게 눌러서 넑게 폅니다.


넓게 편후에는 속의 꿀이 잘 녹도록 작은 불에 5분이상 굽습니다.
센불에 굽게 되면 겉만 익고 속은 설탕이 녹지 않습니다.


완성된 후에는 반으로 접어서 종이컵에 넣어서 먹으면 됩니다.
간단하죠!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나만의 요리법]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전규현 집안일/Jessica's 레시피

  1. 맛나겠어요~ 츄르릅~~

  2. 완전 쉬워 보이는데, 정말 맛있겟네여

  3. Blog Icon
    Estelle

    오오오오오!!!1진짜 감사합니다!!덕분에
    레시피하고 애들 방학숙제 해결할수있게 됬네요ㅠㅜ
    진짜감사합니다!맛있게 먹을게요!!

오빠닭 "닭다리 오븐 구이" 집에서 만들기

2010.03.07 20:14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최근 교촌치킨의 아성을 위협하는 ^^ 오빠닭(오븐에 빠진 닭)이 인기 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특징은 튀기지 않고 찹쌀 양념에 오븐에 구은 것인데, 집에서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양념은 다르지만 느낌만 비슷하게 만들어 봤습니다.

재료: 냉장닭다리 여러개, 우유 200ml, 소금약간, 후추약간, 맛술50ml, 다진마늘약간, 굴소스약간, 쌀가루(또는 찹쌀가루)100g
조리시간: 1일, 오븐에 굽는 시간(1시간)
난이도: 쉬움(초보도 가능)

먼저 우유에 소금, 후추, 맛술, 다진마늘과 굴소스를 넣고 잘 섞습니다. 
닭다리는 양념이 잘 베도록 여기저기 칼집을 냅니다.
여기에 냉장닭다리를 넣고 주물러 줍니다. 그리고 나서 냉장고에 넣고 하루동안 숙성 시킵니다.


이제 찹쌀가루를 만들어야 하는데, 찹쌀이 없으면 그냥 맵쌀로 해도 됩니다. 쌀을 물에서 30분간 물린다음에 물을 잘 뺍니다. 그리고 집에 있는 믹서에 넣고 갈면 간단하게 쌀가루가 만들어집니다.

그리고 오븐은 180도로 10분정도 예열을 합니다.
잘 재어진 닭다리에 찹쌀가루를 듬뿍 발라 줍니다.


오븐 망위에 나란히 올려 놓고 오븐 밑에는 기름이 떨어지면 받칠 판을 올려 놓습니다. 여기에 물을 두컵 정도 놓습니다. 예열된 오븐에 물이 담기 판과 닭다리를 올립니다. 그리고 20분정도 구워줍니다.


20분이 되면 겉은 노릇노릇 해집니다. 그러면 이제 밑의 철판에 있는 물은 버리고 빈철판만 다리 올려주고 40분간 160도에서 다시 굽습니다.


겉은 바삭하고 기름은 쏙빠졌지만 속은 부드럽고 양념이 잘배어서 진한 닭다리 오븐구이가 완성되었습니다.


이제 다 구어졌습니다. 식초절이무는 없어서 그냥 동치미를 같이 준비합니다.


집에 놀러온 조카가 열심히 닭다리를 뜯고 있습니다.


닭다리 한개 뚝딱입니다.


사실 어제 튀김닭다리도 만들었었는데, 오븐에 굽는게 훨씬 맛있네요. 실패할 이유가 별로 없는 레시피니 여러분도 한번만들어보세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나만의 요리법]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전규현 집안일/Jessica's 레시피 , 닭다리, 오븐

  1. 지난 주에 오빠닭 먹으면서 집에서도 할 수 있겠단 이야기를 했는데...
    후후.. 직접 시도하셨군요. :)

  2. 영회님 오랫만입니다. ^^
    집에 오븐이 있다면 한번 만들어보시죠. :)
    요즘은 맨날 트위터에서만 보네요.

  3. Blog Icon
    찌야맘

    흐흐.저게바로 오빠닭이었군아~!!!
    아주 맛나게 먹엇음다~~~어찌그리 바삭한지...
    담에는 인당3개씩은 먹어야할 듯함다..

    울찌야 완죤 묵돌이네욤,ㅋㅋㅋㅋ

  4. Blog Icon
    하이드

    아하~ 이거 만들고 싶어서 이리저리 돌아다녔었는데..ㅋㅋ 감사해요! 근데 부산에는 '오꾸닭:오븐에 꾸운 닭' 이란 이름으로 비슷한게 있어요 ^^암튼 서울가서 오리지널 오빠닭 함 먹어봐야 하는디..ㅋ

김치말이국수 만들기

2009.08.09 22:25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여름의 별미 김치말이 국수입니다.
맛있는 신김치만 있으면 쉽게 해먹을 수 있는 요리입니다. 


재료(4인분기준) : 소면 400g, 김치 200g, 김치국물 400g(한대접), 계란2개, 오이1개, 멸치 약간, 다시마 약간, 설탕, 식초
조리시간 : 2시간 (국물 차갑게 식히는 시간 포함)
키포인트 : 국물이 살얼음이 동동 뜨게 시원하게 해야 맛있습니다.


물 4대접과 멸치와 다시마를 이용해서 다시국물을 만듭니다. 다시국물을 20분정도 끓여준 다음 스텐볼로 옮긴다음에 찬물에 담가서 식힙니다.


김치국물은 체망을 이용해서 맑은 국물만 걸러 냅니다. 식은 다시 국물에 김치 국물을 섞고 설탕과 식초를 이용해서 간을 맞춥니다. 식성에 따라서 설탕과 식초의 양은 조절해 주면 됩니다. 국물은 냉동실에 넣어서 차갑게 식히면 됩니다. 얼음이 동동 뜨면 더욱 맛있습니다.

신김치는 잘게 썰어서 설탕, 식초, 깨소금과 같이 버무립니다.

소면을 삶아서, 김치 국물을 넣고 삶은 계란 반개와 채친 오이, 김치를 얹으면 끝. 맛있게 먹기만 하면됩니다.
비밈 국수는 자주 해먹었는데, 김치말이 국수는 또 별미네요.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나만의 요리법]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전규현 집안일/Jessica's 레시피

  1. 홍홍홍 침이 꼴깍 넘어 가네요

  2. 간단한 레시피 중 하나니 도전해보세요. ^^

오이소박이 만들기

2009.07.09 15:09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오늘은 여름에 어울리는 오이소박이입니다.
오이소박이는 배추김치를 담궈보지 못한 주부들도 의외로 쉽게 도전해서 거의 실패하지 않는 아이템입니다.
한번 시도해보세요.

재료는 다음과 같습니다. 
주재료: 오이 12개,  부추300g, 앙파 반개, 무우 200g, 당근 반개, 고추 10개
절임물: 물 2리터, 굵은 소금 7큰 티스푼, 
: 밀가루2큰 티스푼(또는 밥 반공기), 물 2컵
양념: 멸치액젓 한컵, 고춧가루 10티스푼, 다진마늘 3티스푼, 설탕 3티스푼


오이는 굵은 소금으로 박박문질러스 씻습니다. 그리고 삼등분하여 십자로 칼집을 냅니다. 끝에 약 5mm정도를 넘기고 칼집을 내야 합니다. 취향에 따라서 고추도 손질해서 넣습니다. 나는 매운 것을 싫어해서 소박이고추를 넣었습니다.


오이를 다듬는 동안에 큰 냄비에 소금을 넣고 끓입니다. 그리고 물이 다 끓으면 불을 끄고 과감하게 손질한 오이를 넣습니다. 오이가 익지 않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렇게 뜨거운 물에 절여야 오래 먹어도 싱싱합니다.
이렇게 1시간가량 절여줍니다. 
오이가 절여지는 동안에 양념을 준비합니다.
무와 양파, 당근은 잘개 채를 썹니다. 채가 굵으면 별로 안좋습니다. 가능하면 잘개 써시고, 자신이 없으면 채칼을 이용해도 됩니다. 


부추는 1cm길이로 잘게 썰어 줍니다.
그리고 밀가루 풀을 쑤어 줍니다. 냄비에 물과 밀가루를 넣고 잘 섞어 줍니다. 그리고 작은 불로 눌지 않도록 잘 저어가면서 끓여 줍니다.
그리고 채를 썬 재료에 준비된 양념재료를 모두 넣고 버무립니다.


양념이 잘 버무려 졌네요. 
이제 오이를 채반에 받쳐서 수분을 빼고, 양념을 칼집을 낸 오이 속으로 잘 넣습니다.
그리고 김치통에 하나씩 차곡 차곡 쌓아 놓으면 됩니다.
냉장고에 넣어 놓으면 약 1달간은 싱싱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나만의 요리법]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전규현 집안일/Jessica's 레시피 김치, 오이, 오이소박이, 요리

  1. 와~~ 오이소박이 너무 맛있겠어요.
    저거 먹어본지 몇년은 흐른거 같네요....

  2. 안녕하세요. bluepango님
    요즘은 오이가 비싸더라구요. 장마라서 그런가 봐요.
    장마 그치고 오이가 좀 싸지만 한번 담가보세요.

오이피클 만들기 (A Recipe for pickle)

2009.05.31 23:46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오늘은 여름에 시원하게 먹는 오이 피클입니다. (Today recipe is cucumber pickle)

재료: 오이10개, 양파 5개, 그리고 마늘, 고추 등 원하는 재료 (Ingredients: 10 cucumbers, 5 onions, and galics, red peppers etc. any ingredients you want) 
소스재료: 간장2컵, 식초1컵, 설탕1컵, 청양고추 5개, 양파 반개, 다시마 1개, 표고버섯 30g, 사과 1개 (Ingredients for sauce: 2 cups of soy sauce, 1cup of vinegar, 1 cup of sugar, 5 spicy red peppers, half of onion, 1 piece of dried kelp, shiitake 30g, 1 apple)

커다란 냄비에 물을 넣고, 간장, 식초, 설탕 등 소스재료를 넣고 끓입니다. (Put water and these Ingredients for sauce into big pot and boil them.)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여서 30분 정도 졸입니다. (Simmer it after boilng)

오이, 양파 등 재료는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놓습니다. 그리고 병에 담습니다. (Cut cucumbers and onions to good size to eat. and put them into jars)
다끓은 소스는 채에 걸러서 약간 식힙니다. (Sift sauce from them.)

재료를 담에 소스를 가득 부어 주면 됩니다. 실온에서 반나절 정도 둔 후 냉장고에 넣으면 됩니다. (Put the sauce into jars that contain cucumbers and onions. Put the jars in room temperature for half day and put them into refrigerator)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나만의 요리법]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전규현 집안일/Jessica's 레시피 요리, 피클

닭강정 만들기
닭강정 만들기 2011.11.05

며칠 전 아파트 현관앞에 닭강정 광고지가 붙어 있어서 딸아이가 닭강정 사달라고 졸라댔다. 그래서 집에서 만들었다. 오늘 점심은 닭강정이다. 재료 : 닭봉(10개), 닭안심(한팩), 튀김가루, 식용유, 마늘 약간, 소금 약간,..

Save the children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시즌4

며칠전 딸아이(10살)가 전화를 해서 느닷없이 뜨게질을 가르쳐 달라고 하더군요. 친구집에서 뜨게질 하는 것을 보고 온 모양이다. 기왕이면 뜨게질도 배우고 봉사도 할겸 Save the children 모자뜨기 캠페인을 신청했다...

초등학생도 성공할 수 있는 식빵만드는 법

제딸(Jessica, 초3)와 같이 식빵을 만들었습니다. 저는 준비만 해 줬고 대부분은 Jessica가 만들었습니다. 식빵은 몇가지 도구만 있으면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재료 : 식빵믹스 1봉지 (한상자에 2봉지 들어 있으므..

시판 즉석 호떡 쉽게 만드는 법

시중에서 파는 즉석 호떡이 만들기 그렇게 어렵지는 않지만 쉽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다년간의 ^^ 즉석 호떡 만들기 경험을 통해서 나름 쉽게 만드는 몇가지 요령을 정리했습니다. 재료 : 즉석호떡믹스, 물, 식용유 조리시간 : 1..

오빠닭 "닭다리 오븐 구이" 집에서 만들기

최근 교촌치킨의 아성을 위협하는 ^^ 오빠닭(오븐에 빠진 닭)이 인기 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특징은 튀기지 않고 찹쌀 양념에 오븐에 구은 것인데, 집에서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양념은 다르지만 느낌만 비슷하게 만들어 봤습니다..

5분영어 - go through with (~을 완수하다)

go through with ~을 완수하다, ((계획을)) 실행하다 예문) We must first go through with changes, and preserve what we need to preserve, he sai..

5분영어 - break in on (훼방놓다)

break in on[upon] 1. …을 습격하다; 훼방 놓다 2. 말참견하다 예문) He broke in on their conversation. (출처: BBI Word Combi) 그가 그들의 대화에 끼어 들었다. He..

5분영어 - carry on with (계속하다)

carry on (with sth) 계속하다. 예문) Carry on with your work. (출처: BBI Word Combi) 일을 계속하십시오. Carry on with the briefing. (출처: 웹검색 예문..

5분영어 - look down on (경멸하다)

look down on …을 낮추어 보다, 경멸하다; …에 냉담하다 예문) look down on all forms of corruption (출처: BBI Word Combi) 모든 형태의 부패를 경멸하다. We will n..

5분영어 - I'm so tired, I could sleep for a week

I'm so tired, I could sleep for a week. 여기서 could sleep은 과거일까요? 현재일까요? 정답은 현재 시제입니다. 하지만 과거로 쓰는 이유는 현실적인지 않은 일을 상상하여 표현하기 때문입니..

괌PIC 여행 정보

결혼 10주년 기념으로 괌에 다녀왔습니다. 우리가 도착하기 며칠전에 KBS2 수목드라마 "그바보"팀이 다녀갔다는 군요. PIC골드 팩키지를 이용해서, 모든 숙식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편하게 놀다 올 수 있었습니다. 괌PIC ..

Feeding birds in Everland (새모이 주기 in 에버랜드)

어제 에버랜드에서 새 모이를 주었습니다. (I fed birds in Everland yesterday.) 모이를 손바닥에 올려 놓고 있으면 새들이 와서 쪼아먹습니다. (If I pun some bird feed on my s..

Photographer Justin (사진사 진우)

어제는 가족과 에버랜드를 갔습니다. (I went to Everland with my faimly yesterday.) 평소에 핸드폰으로 사진찍기를 좋아하던 진우가 어제는 제 카메라로 사진을 찍더군요. (Justin who l..

감따기 (대나무 장대 이용)

기다란 대나무를 가지고 감을 땄습니다. 효원이는 처음해보는 것인데 정말 잘하더군요. 경남 산청은 단감과 대봉으로 유명하더군요. 대나무를 이용하면 6~7높이에 있는 감도 쉽게 딸 수 있습니다. 효원이 한 100개는 딴 것 같군..

자동화된 사과 분류 작업

자동으로 기계가 사과를 무게별로 분류를 해주더군요. 사람들은 박스에 담기만 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