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햄, 소시지에 아질산나트륨 얼마나 해로운가?

2008.11.02 01:18
Raymond's Hous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아이들이 햄, 소시지 좋아들하죠.
아질산나트륨은 방부제가 아닌척 하면서 방부제의 역할을 하는 첨가물입니다.
발색제라고 색깔을 좋게 하기 위해서 넣는다고 하지만, 방부제 목적으로 넣기도 하죠.
아질산나트륨을 넣어야 햄과 소시지가 색깔이 선홍색으로 바뀌고, 방부제 역할을 해서 오래 보관할 수 있죠.
하지만, 아질산나트륨을 상당히 독성이 강한 화학물질로 안전이 확인되지 않은 물질입니다.
유해성도 논란이 있지만 우리 아이들이 먹는 건데, 독극물을 조금은 먹어도 된다고 방심하기에는 불안합니다.
특히 햄과 소시지를 유난히 좋아하는 아니라면 정말 조심해야 겠습니다.
그런 아이라면 아질산나트륨이 들어 있지 않는 수제 햄이나 소시지를 먹이는 것이 어떨까요?



▣ 안병수 <과자, 내 아이를 해치는 달콤한 유혹> 지은이 baseahn@korea.com

이 첨가물은 꼭 써야만 하는 걸까. 정말 대안은 없는 걸까. 육가공품에 아직도 두루 사용되고 있는 아질산나트륨을 두고 하는 말이다. 아질산나트륨은 육가공품의 색깔을 선홍색으로 만들고 미생물 번식을 억제하며 맛도 부드럽게 해준다. 최근 한 환경단체는 국내 유명 햄·소시지 52개 품목에 여전히 아질산나트륨이 사용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답답하다. 높은 악명만큼이나 목숨이 질긴 물질이다.

“아질산나트륨이 암을 일으킨다고 하는데요, 아직 확인된 사례는 없습니다. 동물실험 결과일 뿐이죠. 독성 문제도 침소봉대돼 있어요. 아질산나트륨을 치사량만큼 섭취하기 위해서는 보통 햄을 10kg이나 먹어야 하거든요. 한 번에 그 정도를 먹는 사람이 있나요?” 육가공업계 관계자의 TV 인터뷰 내용이다. 언뜻 그럴듯해 보이는 발언이다. 이런 사고가 뒷받침하고 있어 오늘날까지 아질산나트륨이 건재하고 있다. 하지만 여기엔 중요한 사실이 간과돼 있다.

우선 발암물질의 속성부터 살펴보자. 오늘 내가 만일 암에 걸렸다면 내 몸에 발암물질이 들어온 것은 언제쯤일까. 알기가 쉽지 않다. 분명한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이라는 사실이다. 짧게는 15년, 길게는 50년 전 일일 수 있다. 즉, 발암물질이 몸에 들어왔다고 해서 곧바로 암이 발병하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발암물질이 인체에서 암세포를 만드는 과정을 직접 관찰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아질산나트륨이 발암물질임을 확인할 수 없다는 말은 이런 사실을 외면한 무책임한 발언이다. 미국의 암 연구 권위자인 윌리엄 리진스키 박사는 “대부분의 암은 30~40년 전에 먹은 음식이 원인”이라고 말했다.


아질산나트륨의 독성 문제에도 소비자들이 꼭 알아야 할 상식이 한 가지 있다. 현재 우리나라의 규정에 의하면 육가공품에 아질산나트륨을 사용할 수 있는 농도는 아질산 이온 기준으로 70ppm 이하다. 이 농도에서는 해롭지 않은 것일까. 그렇지 않다. 아질산나트륨은 ‘안전 섭취량’ 개념이 없다고 보는 것이 옳다. 적은 양이라도 먹으면 먹은 만큼 해롭다. 이런 사실은 아질산나트륨의 체내 행태를 알면 저절로 이해된다.

아질산나트륨이 독성을 나타내는 이유는 혈액의 헤모글로빈을 파괴하기 때문이다. 헤모글로빈이 파괴되면 몸의 각 부위에 산소 공급이 차단된다. 아질산나트륨을 일정량 이상 먹은 경우 생명이 위험해지지만, 적은 양을 먹더라도 우리 몸의 어딘가에는 산소 부족으로 신음하는 세포가 있게 마련이다. 이 물질의 치사량은 보통 1g 안팎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 수치가 절대적인 것은 아니다. 어린아이나 노인의 경우는 훨씬 적은 양에서도 치명적일 수 있다.

“아질산나트륨은 가장 강력한 발암물질이자 청산가리에 버금가는 독극물.” 첨가물 전문가들의 견해다. 이 겁나는 물질은 안타깝게도 아이들이 즐겨먹는 햄·소시지에 주로 사용된다. 아이에게 아질산나트륨이 들어 있는 육가공품을 먹이는 것은 어린 몸에 불행의 씨앗을 뿌리는 일이다.

다시 처음의 질문으로 돌아와보자. 아질산나트륨은 정말 꼭 써야만 하는 것일까. 그렇지 않다. 얼마든지 대안이 있다. 다만 식품회사가 그 대안을 찾지 않을 뿐이다. 그래서다. 이제부터는 식품회사에 적극적으로 요구해야 한다. 하루빨리 대안을 찾으라고 말이다.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쉽다. 육가공품을 고를 때 아질산나트륨이 들어 있는 제품은 빼는 것이다.

전규현 집안일/생활

  1. Blog Icon
    김상민

    히히 들어왔는데 이블로그에 어떻게 가입하는지....... 몰겠어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
    tistory도 가입하는 방법을 잘 ..................갈켜주세요~~~~~~~ㅋㅋㅋ

  2. Blog Icon
    전단지박사

    잘 보구 갑니다 시간 되시면 제 카페도 들려 주세요 → http://cafe.daum.net/ppp
    ]8

  3. Blog Icon
    독일

    꼭 우리나라만 아질산염을 쓰는것처럼 뉴스를 만들다니...
    독일의 경우는 우리나라보다 훨씬 많은 양의 아질산염을 허용기준치로 놨죠..200ppm..
    30~40년전에 먹은 식품이 문제를 일으킨다면 지금쯤 독일과 유럽의 몇몇 나라들 사람들은 거의 멸종을 하다 싶이 해야 겠군요...
    말이 안되는 억측이죠..
    소시지에 아질산염을 넣는 이유는 소시지의 먹기 좋은 색으로 발현시켜주기 때문입니다..그리고 또한 치사률 높은 클로스트리움보톨리움 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물질입니다..
    또한 아질산염을 넣으면서 소시지와 햄만의 고유한 맛을 나타나게 합니다.

    자..그러면 아질산염을 넣지 않으면 어떨까요?

    먼저 색소를 넣어야 겠지요..소비자들이 원하는 색상을 얻기 위해서는...천연색소? 좋습니다..
    하지만 기업들이 천연색소를 사용함으로써 가격은 높아질게 뻔합니다. 그러면 중소기업이나 영세업체들은 고가의 천연색소를 사용할까요? 절대요..인체에 더 심각하게 반응 하는 화학색소를 사용할 겁니다.

    두번째.
    방부제를 첨가해야 겠지요? 요즘 소비자분들이 무방부제를 많이 찾으시기에 그에 맞는 천연 방부제를 찾게 될겁니다. 그러면 자연스래 또 가격은 높아지겠지요 또한 영제업체나 중소기업은 그냥 방부제를 사용하겠지요. 방부제 역시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죠.

    또한 육제품의 고유한 맛과 향을 내려면 또 화학첨가물을 넣어야 겠지요.

    이렇게 억측으로 아질산염을 빼는 것보단 안정성이 확정된 아질산염을 넣어서 다른 화학물질이 첨가되는 것을 막는게 오히려 낫다고 보네요..

  4. 방부제가 그렇게 해롭다고 하지만 방부제가 없었다면 인류는 어떻게 되었을 까요?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식중독에 걸리고, 음식값들은 더 비싸졌을 것이고, 가난한 나라의 더많은 사람들이 굶어 죽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이렇게 아질산염도 몸에는 나쁘지만, 필요한 물질중 하나겠지요. 그런데, 기업에서는 그럴듯하게 포장을 해서 눈속임을 하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그러한 것들이 얼마나 해로운 줄 알고 스스로 선택해서 먹을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비싸더라도 화학물질이 걱정되면, 직접 만들어 먹던가 비싼 수제 식품을 사먹으면 되겠죠. 사실 수제도 100% 믿을 수는 없지만요.

닭강정 만들기
닭강정 만들기 2011.11.05

며칠 전 아파트 현관앞에 닭강정 광고지가 붙어 있어서 딸아이가 닭강정 사달라고 졸라댔다. 그래서 집에서 만들었다. 오늘 점심은 닭강정이다. 재료 : 닭봉(10개), 닭안심(한팩), 튀김가루, 식용유, 마늘 약간, 소금 약간,..

Save the children 신생아 살리기 모자뜨기 캠페인 시즌4

며칠전 딸아이(10살)가 전화를 해서 느닷없이 뜨게질을 가르쳐 달라고 하더군요. 친구집에서 뜨게질 하는 것을 보고 온 모양이다. 기왕이면 뜨게질도 배우고 봉사도 할겸 Save the children 모자뜨기 캠페인을 신청했다...

초등학생도 성공할 수 있는 식빵만드는 법

제딸(Jessica, 초3)와 같이 식빵을 만들었습니다. 저는 준비만 해 줬고 대부분은 Jessica가 만들었습니다. 식빵은 몇가지 도구만 있으면 쉽게 만들 수 있습니다. 재료 : 식빵믹스 1봉지 (한상자에 2봉지 들어 있으므..

시판 즉석 호떡 쉽게 만드는 법

시중에서 파는 즉석 호떡이 만들기 그렇게 어렵지는 않지만 쉽지도 않습니다. 그래서 다년간의 ^^ 즉석 호떡 만들기 경험을 통해서 나름 쉽게 만드는 몇가지 요령을 정리했습니다. 재료 : 즉석호떡믹스, 물, 식용유 조리시간 : 1..

오빠닭 "닭다리 오븐 구이" 집에서 만들기

최근 교촌치킨의 아성을 위협하는 ^^ 오빠닭(오븐에 빠진 닭)이 인기 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특징은 튀기지 않고 찹쌀 양념에 오븐에 구은 것인데, 집에서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양념은 다르지만 느낌만 비슷하게 만들어 봤습니다..

5분영어 - go through with (~을 완수하다)

go through with ~을 완수하다, ((계획을)) 실행하다 예문) We must first go through with changes, and preserve what we need to preserve, he sai..

5분영어 - break in on (훼방놓다)

break in on[upon] 1. …을 습격하다; 훼방 놓다 2. 말참견하다 예문) He broke in on their conversation. (출처: BBI Word Combi) 그가 그들의 대화에 끼어 들었다. He..

5분영어 - carry on with (계속하다)

carry on (with sth) 계속하다. 예문) Carry on with your work. (출처: BBI Word Combi) 일을 계속하십시오. Carry on with the briefing. (출처: 웹검색 예문..

5분영어 - look down on (경멸하다)

look down on …을 낮추어 보다, 경멸하다; …에 냉담하다 예문) look down on all forms of corruption (출처: BBI Word Combi) 모든 형태의 부패를 경멸하다. We will n..

5분영어 - I'm so tired, I could sleep for a week

I'm so tired, I could sleep for a week. 여기서 could sleep은 과거일까요? 현재일까요? 정답은 현재 시제입니다. 하지만 과거로 쓰는 이유는 현실적인지 않은 일을 상상하여 표현하기 때문입니..

괌PIC 여행 정보

결혼 10주년 기념으로 괌에 다녀왔습니다. 우리가 도착하기 며칠전에 KBS2 수목드라마 "그바보"팀이 다녀갔다는 군요. PIC골드 팩키지를 이용해서, 모든 숙식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편하게 놀다 올 수 있었습니다. 괌PIC ..

Feeding birds in Everland (새모이 주기 in 에버랜드)

어제 에버랜드에서 새 모이를 주었습니다. (I fed birds in Everland yesterday.) 모이를 손바닥에 올려 놓고 있으면 새들이 와서 쪼아먹습니다. (If I pun some bird feed on my s..

Photographer Justin (사진사 진우)

어제는 가족과 에버랜드를 갔습니다. (I went to Everland with my faimly yesterday.) 평소에 핸드폰으로 사진찍기를 좋아하던 진우가 어제는 제 카메라로 사진을 찍더군요. (Justin who l..

감따기 (대나무 장대 이용)

기다란 대나무를 가지고 감을 땄습니다. 효원이는 처음해보는 것인데 정말 잘하더군요. 경남 산청은 단감과 대봉으로 유명하더군요. 대나무를 이용하면 6~7높이에 있는 감도 쉽게 딸 수 있습니다. 효원이 한 100개는 딴 것 같군..

자동화된 사과 분류 작업

자동으로 기계가 사과를 무게별로 분류를 해주더군요. 사람들은 박스에 담기만 하면 됩니다.